더불어민주당 완진무장 지역위, 22일 정책 페스티벌 연다
더불어민주당 완진무장 지역위, 22일 정책 페스티벌 연다
  • 안제근 기자
  • 승인 2019.08.20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원 참여형 정책 논의...지역발전 및 중앙당 정책 반영을 위한 정책 발굴 기대
▲ 안호영 국회의원
[한국뉴스=안제근 기자] 더불어민주당 완주·진안·무주·장수 지역위원회가 지역발전과 중앙당 정책 반영을 위한 정책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민주당 완진무장 지역위는 오는 22일 소양면 행정복지센터에서 권리당원이 모여 정책을 제안하는 페스티벌을 연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80여명의 당원이 참석해 문화체육, 생활안전, 지역돌봄 확충, 교육, 주거환경, 지역경제 발전 등의 분야별로 조를 편성한 뒤 정책제안을 둘러싼 논의를 벌일 예정이다.

이어 각 분야별로 제안된 정책들 가운데, 지역위 소속 권리당원이 인터넷 투표를 통해 지역발전과 중앙당 정책 반영 가능성이 높은 정책을 선별한다.

완진무장 지역위는 선별된 정책은 전북도당에 제출하는데, 도당은 완진무장 외에 도내 9개 지역위에서 취합된 정책에 대해 배심원단 현장투표를 거쳐 중앙당 정책 페스티벌에 제출하게 된다.

안호영 위원장은 “중앙당의 정책 반영, 지역발전을 위해 필요한 정책은 다양한 토의를 통한 상향식 구조를 통해 마련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이번 정책 페스티벌을 통해 무엇이 완진무장 지역에 필요한 정책이고, 중앙당에서도 채택할 수 있는 정책인지를 허심탄회하게 논의하고, 제안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