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수돗물 냄새물질 증가’에 “끓여 드세요” 권고
인천시, ‘수돗물 냄새물질 증가’에 “끓여 드세요” 권고
  • 양다겸 기자
  • 승인 2019.08.13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양다겸 기자 ]인천시는 13일 팔당과 풍납 원수에서 맛·냄새 유발물질이 증가하고 있다며 각 가정에서 당분간 수돗물을 끓여 마시도록 권고했다.
 
시는 팔당댐과 서울 풍납취수장에서 끌어들인 물을 지하 대형관로를 통해 시내 각 정수장까지 보낸 뒤 정수과정을 거쳐 수돗물로 공급하고 있다.

최근 팔당·풍납 취수장에 무더위로 조류가 이상 증식하면서 원수에 함유된 2-MIB 성분이 평소보다 많아졌다.

풍납 원수에서는 1ℓ당 최고 46ng(나노그램), 팔당 원수에서는 25ng의 2-MIB가 각각 검출돼 먹는 물 수질감시기준인 20ng을 초과했다.

인천 서구와 강화군, 영종도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공촌정수장의 경우 12일 정수처리공정을 거친 물에서도 24ng이 검출됐다.

2-MIB는 독성이 없어 인체에 무해하지만 흙냄새나 곰팡이냄새를 유발하지만, 휘발성이 있어 3분 이상 끓이면 냄새가 사라진다.

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고도정수처리공정을 도입한 부평정수장은 오존 투입량을 늘리고 일반정수처리공정을 운영 중인 3개정수장은 분말활성탄을 투입해 맛·냄새 유발물질을 저감시키는 등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