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내 공중화장실 긴급점검 실시
부산시내 공중화장실 긴급점검 실시
  • 박평순 기자
  • 승인 2019.08.12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부터 16일 부산시내 공중화장실 및 지하 개방화장실 긴급점검
▲ 부산광역시
[한국뉴스=박평순 기자] 부산시는 지난 7월 29일 광안리 공중화장실에서 고등학생이 유해가스에 중독된 사고와 관련, 부산시내 공중화장실 등에 대한 긴급점검을 실시하고 향후 관할 구군과 긴밀히 협의하여 재발방지 대책을 세우겠다고 밝혔다.

우선 5일부터 16일까지 부산시내 공중화장실과 지하에 위치한 개방화장실을 각 구군에서 가용인력을 최대한 동원하여 긴급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대상은 구군에서 설치하여 관리 중인 공중화장실 601개소와 개방형으로 지정한 화장실 2,577개소 중 지하에 설치된 화장실이 우선 해당된다.

구군에서 관리하는 공중화장실의 경우 관리 인력이 배치되어 있어 시설점검, 청소, 수리 등이 수시로 이루어지고 있다. 이번 긴급점검은 유해가스측정기를 이용, 황화수소 농도 등을 측정하고 환기상태를 중점적으로 확인하고 정화조 등의 환기상태나 유해가스 유출여부도 함께 확인하는 것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유해가스 측정결과 이상이 감지될 경우 공중화장실 사용을 즉시 중지하고 긴급보수 등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점검 결과에 따라 구군과 협의하여 종합적인 공중화장실 관리방안을 도출하겠다.”라고 밝혔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