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여의도·잠실∼송도 광역급행버스 운행 재개 추진
서울 여의도·잠실∼송도 광역급행버스 운행 재개 추진
  • 안제근 기자
  • 승인 2019.08.11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안제근 기자] 적자로 인해 노선이 폐지된 인천~서울간 광역급행버스(M버스) 운행이 재게될 전망이다.
 
 서울 여의도·잠실∼인천 송도 광역급행버스(M버스) 운행이 재개될 전망이다.

11일 인천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9일 여의도·잠실~송도간 운행 재개와 강남∼송도 6·8공구 노선을 신설하는 방안을 광역급행버스 인허가권자인 국토교통부에 요청했다.

이번 요청은 노선 폐선으로 주민 불편이 수개월째 이어지고 송도 6·8공구∼서울 노선을 신설해달라는 주민들의 민원을 해결하기 위해서다.

앞서, 해당 노선은 지난 4월 이삼화관광이 적자 누적으로 운영을 할 수 없다며 국토부에 폐선을 신청하면서 폐선됐다.

이로 인해 민원이 속출하자 시는 수도권 광역버스 업체인 'e버스'와 수의계약을 맺고 조속히 해당 노선의 운영을 재개하기 위한 대책을 추진했지만, 감사원이 현행법상 수의계약은 천재지변이나 대체 교통수단이 없을 때만 가능하다며, e버스와의 계약을 불허했다.

시는 현행법에 따라 해당 노선과 신설 노선의 허가를 요청한 만큼 국토부 광역버스노선위원회가 허가를 내주기를 희망하고 있다.

광역버스노선위원회는 이달 하순께 열린다.

시 관계자는 "현재 해당 노선에 대한 사업 타당성 조사가 진행 중이며 결과는 이달 중순께 나올 것"이라며 "운영 허가와 버스업체 공개 경쟁입찰 등 절차가 모두 문제없이 진행된다면 이르면 9∼10월께 버스 운행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문제는 해당 노선은 이용객 대부분이 송도 주민으로 출근 시간대 인천행, 퇴근 시간대 서울행 버스에 승객이 거의 없어 수익을 내기 어렵다.

이로 인해 광역급행버스 준공영제를 시행하면 많은 업체가 참여하겠지만, 준공영제 연구용역 결과가 내년 7월께 나오고, 많은 예산이 투입돼야 하는 등 준공영제 시행까지는 많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물론, 준공영제 시행을 확신하고 적자를 감수하면서 해당 노선을 운영하겠다는 업체가 나타날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 사업 타당성 조사 중인 상태에서는 어떠한 예측도 할 수 없다”며 “노선 허가에 관한 내용은 민감한 사안이어서 인천시 요청에 대한 세부사항은 공개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