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마시안 해변 조개류 잇따라 원인 모를 폐사
인천 마시안 해변 조개류 잇따라 원인 모를 폐사
  • 안제근 기자
  • 승인 2019.08.08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안제근 기자] 인천 용유도 마시안 해변 인근 갯벌에서 2년 전부터 알수 없는 원인으로 조개류가 잇따라 폐사해 어민들이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마시안해변에는 최근 몇년 전부터 카페와 식당들이 우후죽순 지어지고 있다.

8일 마시안 어촌계와 인천 중구 등에 따르면 마시안 해변에는 비죽·상합·피조개·골뱅이·바다우렁 등 다양한 어패류가 살고 있다.

자연산인 이들 어패류 가운데 가장 많은 생산량을 차지하는 것은 일명 개조개로 불리는 비죽과 상합이다.

현재 53명인 어촌계원들은 조개 철인 3월부터 10월까지 1주일에 1∼2차례 어패류를 잡는데 한 번에 대략 1천200㎏가량을 잡는다.

이 중 비죽이 대략 500∼600㎏으로 절반 가까운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지난 2017년 6∼7월께 이 갯벌에 서식하는 비죽이 껍질만 남은 채 대량 폐사했다.
 
그 양은 경운기 2대 분량인 2t에 달했으며, 지난해 여름에도 조개류 폐사는 이어졌다. 당시에는 상합이 대량 폐사했다.

이 때문에 어촌계 측은 잡은 어패류 가운데 상합은 전량 판매하고 동죽은 매주 400㎏가량을 갯벌에 다시 뿌리고 있다.

어촌계가 운영 중인 갯벌 체험 마을 관광객을 유지하기 위해서다.
 
어촌계는 해안 인근 카페나 식당에서 발생한 오수로 인해 어패류가 폐사한 것으로 보고 구에 조사를 의뢰했지만 오수 수질 검사 결과 ‘적합’하다는 판정이 나왔다.
 
또 인천 수산자원연구소에 기생충과 바이러스 등 6가지 항목 검사 결과도 모두 정상인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어민들은 오수로 인한 오염 가능성이 가장 높다며 간이 하수처리장을 설치해 줄것을 요구하고 있다.

해변 인근 카페와 식당은 모두 정화조를 통해 오수를 처리하고 있다. 하지만 시설 노후화로 오염이 우려되는 만큼 하수철처리장을 만들어 달라는 것이다.

노은기 마시안 어촌계장은 "개별 정화조는 물을 2급수 기준으로 정화하도록 하고 있지만 노후화되면 제 기능을 못 할 수 있다"며 "어민들은 이 같은 불안감  때문에 오수를 한 번 걸러주는 간이 정수장 설치를 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구 관계자는 "폐사에는 수온 상승과 갯벌 오염 등 복합적인 원인이 작용할 수 있어서 신중하게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며 "원인이 파악되는 대로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