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일본 교류사업 재검토…송도맥주축제 일본맥주 판매금지
인천시, 일본 교류사업 재검토…송도맥주축제 일본맥주 판매금지
  • 안제근 기자
  • 승인 2019.08.07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안제근 기자] 일본 정부가 7일 ‘화이트리스트’(교역 우대국)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법령 개정안을 공포하자, 인천시도 지방정부 차원의 일본 교류사업을 재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은경 대변인은 “화이트리스트 배제로 일본과 갈등이 고조됨에 따라 인천시도 일본 교류사업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며 “행정기관으로서 법규와 정부의 훈령·지침에 따라 냉정하게 대처하면서 시민의 정서에도 책임감 있게 부응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인천시는 우선 시 차원의 일본 교류사업을 대폭 축소할 방침이다.

우선 하반기 일본에서 진행하려던 공무원 해외연수를 취소하고, 매년 10월 15일 인천시민의 날 기념식에 기타큐슈·고베·요코하마 등 자매우호 도시 관계자를 초청하려던 계획도 철회했다.

또 8월 23∼31일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 열리는 송도맥주축제 행사장에서는 일본 맥주 판매를 금지키로 했다.

다만 지속해서 이어온 문화·예술 교류, 청소년 상호교류는 계속 추진한다.

베 청소년 10여명이 인천가정에서 3박 4일간 묵으며 교류하는 인천-고베 홈스테이 교류와 인천펜타포트록페스티벌에서는 일본 록밴드의 공연도 예정대로 추진한다.

아울러 정부 주관행사와 관련, 시가 부대행사를 개최하는 경우는 정부 기조를 존중키로 했다.

오는 29∼31일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주관으로 열리는 한·중·일 관광장관 회의는 일단 진행하는 쪽으로 가닥이 잡혔다.

일본 제품 불매운동과 함께 일본 여행 보이콧까지 확산하는 분위기에서 열리는 회의여서 한·일 양국 관광분야 주무장관의 논의 내용에 관심이 쏠린다.

10월 8일 송도 트라이보울에서는 열리는 동아시아 합창제와 11월 중 중구 한국근대문학관에서 열리는 한·중·일 문학 콘퍼런스도 취소하지 않을 전망이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