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카페리 보따리상 줄고 관광객 늘어…중국인이 90%
인천항 카페리 보따리상 줄고 관광객 늘어…중국인이 90%
  • 양다겸 기자
  • 승인 2019.08.06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양다겸 기자] 인천항과 중국 10개 도시를 잇는 카페리 여객 가운데 소상공인 비중은 줄고 관광객 비중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인천∼중국 10개 노선 카페리를 이용한 전체 여객 52만7천102명 가운데 순수 관광객은 40만5천279명(76.9%)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18만9천34명보다 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반면 ‘보따리상’으로 불리는 농·공산품 거래 중심의 소상공인은 12만1천823명(23.1%)으로 지난해 12만1천863명과 비슷했다.

인천∼중국 카페리 여객 중 순수 관광객이 차지하는 비율은 2017년 58.6%, 지난해 68.3%로 계속 높아지는 추세다.

올해 상반기 전체 여객을 국적별로 보면 중국인이 90.3%로 절대 다수를 차지했다.

공사 관계자는 “사드 갈등으로 끊겼던 중국인의 한국 단체관광이 지난해 하반기부터 재개되면서 순수 관광객 비율이 높아지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