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엔 인천에서 소리 질러~…펜타포트·맥주축제·K팝 줄줄이
8월엔 인천에서 소리 질러~…펜타포트·맥주축제·K팝 줄줄이
  • 양다겸 기자
  • 승인 2019.07.25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양다겸 기자] 무더위를 단숨에 날려버릴 대규모 축제가 8월 인천에서 잇따라 열린다.
 
우선 한국 록 페스티벌의 자존심 ‘인천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이 8월 9일부터 1일까지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 개최된다.

올해 간판 출연자(헤드라이너)로는 미국 록밴드 더 프레이(The Fray)와 위저(Weezer) 등이 나서고 YB·김종서·어게인스트 더 커런트 등 국내외 정상급 60여개 팀이 축제에 참여한다.

14회째를 맞는 이번 펜타포트 축제에는 펜타쇼·펜타랜드·캠핑장 등 다채로운 즐길거리와 함께 인천 음악인이 함께하는 펜타 라이브 데이와 사회적기업 부스 등 지역 참여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또 23일부터 31일까지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는 ‘송도맥주축제’가 이어진다.

여름철 드넓은 야외 행사장에서 고품격 음악공연과 맥주를 즐길 수 있는 행사로 30만명이 찾는 인천의 인기축제로 자리잡았다.

최근에는 해외에도 입소문이 퍼져 단체 관광객 방문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올해에도 온몸을 들썩이게 하는 라이브 콘서트와 EDM 파티가 이어지고 매일 밤 화려한 불꽃놀이가 송도의 밤하늘을 수놓을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23일부터 5일까지 서구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는 K팝·힙합·EDM 음악콘서트로 구성된 ‘K-아시안(ASIAN)’ 페스티벌이 열린다.

위너·마마무·현아·모모랜드 등 한류를 주도하는 가수와 그룹들이 대거 출연하고, 인천관광과 연계한 공연패키지 상품이 해외에 판매돼 약 8천명의 해외관광객이 이 기간 인천을 방문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노을을 테마로 한 ‘선셋리버페스타’가 9월 28일 경인아라뱃길에서 열리고, 낭만시장·윈터마켓·크리스마스마켓 등 원도심 특화 지역축제도 10∼12월 동인천역·주안역·서창지구 등지에서 열릴 예정이다.

인천시는 올해 하반기 열리는 축제·행사를 통해 약 60만명의 국내외 관광객이 인천을 찾을 것이라며, 축제 개최에 따른 경제 효과가 65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조인권 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인천 숙박과 관광을 연계한 체류형 관광객 유치를 확대하며 인천만의 매력을 국내외에 널리 알리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풍성한 축제·이벤트를 개최하며 인천 관광산업 발전과 경제효과 창출에도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