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상반기 청년고용률 특·광역시 1위
인천시, 상반기 청년고용률 특·광역시 1위
  • 양다겸 기자
  • 승인 2019.07.24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양다겸 기자] 인천시가 2019년 상반기에도 청년고용률 전국 특·광역시 1위를 달성, 2017년 4분기부터 7분기 연속 특·광역시 1위를 차지했다.
 
경인지방통계청 통계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인천의 청년고용률은 48.1%, 2분기는 48.9%로 전년대비 1분기는 1.2%p, 2분기는 1.6%p가 높아졌다.

이는 같은 기간 전국 평균인 42.9%, 43.2% 및 7대도시 평균인 41.5%, 42.1%과 비교해도 높은 수치다.

인천의 청년고용률이 높아지면서 청년실업률은 낮아지고 있다.

2019년 1분기 인천시 청년실업률은 8.7%로 대구(8.2%)와 함께 두 도시만 8%대를 유지했다.

2017년 1분기 인천의 청년실업률 11.9%, 지난해 1분기 청년실업률 9.5%와 비교해 상당이 개선됐다.

2분기 청년실업률은 9.3%로 다소 올랐으나 7대 도시 중 가장 낮은 수치다.

시는 청년들의 구직과 취업을 현실적·실질적으로 돕는 사업, 우리 지역에 비중이 높은 중소제조기업의 근무 환경을 개선하고, 청년들이 만족감을 갖고 오래 근무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 실효를 거둔 것으로 분석했다.

조명노 천시 청년정책과장은 “민선7기 인천시는 청년들이 꿈을 탐색하고 좋은 일자리를 찾을 수 있는 다양한 청년 취업 디딤돌 사업을 추진하고, 일자리의 양적 성장 뿐 아니라 좋은 일자리를 늘리는 기업 환경 개선 사업에도 힘을 쏟고 있다”며, “실질적으로 청년들에게 필요한 맞춤형 지원책과 함께, 전세계적인 경제불황에도 불구하고 인천의 기존 인프라를 적극 활용한 기업 유치도 성과를 거두고 있는만큼 우리시의 청년 일자리 지표는 지속 상승세를 유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