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6월 수출, 전년동기대비 16.3% 감소
인천 6월 수출, 전년동기대비 16.3% 감소
  • 안제근 기자
  • 승인 2019.07.22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안제근 기자] 인천지역 6월 수출이 31개월 만에 두 자릿수 감소율을 기록했다.
 
한국무역협회 인천지역본부가 22일 발표한 ‘2019년 6월 인천 수출입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인천지역 6월 수출이 전년동월대비 16.3% 감소한 30억1천300만달러를 기록했다.

올해 인천 수출이 감소세를 지속하고는 있으나 두 자릿수 감소율을 기록한 것은 2016년 11월 이후 처음이다.

또 2019년 상반기 수출액도 전년 동기대비 4.5% 감소한 190억6700만달러로 상반기 수출이 감소한 것은 2015년 이후 4년만이다.

10대 수출품목 중에서는 농약 및 의약품(+26.4%), 건설광산기계(+15.2%), 형강(+3.6%)을 제외한 7개 품목이 모두 감소했다.

특히 인천 수출의 35% 이상을 차지하는 반도체(-14.9%), 자동차(-19.1%), 철강판(-12.6%) 등 1~3위 수출품목이 큰 폭의 감소율을 기록했다.  

반도체의 경우 꾸준한 성장세를 유지하던 대미 수출이 -31.9%로 크게 감소했고, 자동차도 최대시장인 대미 수출이 -25.1% 감소했다.

철강판의 경우 최대시장인 대인도(+45.5%) 수출은 증가했으나 중국(-31.7%), 미국(-66.2%) 대상 수출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최근 전반적인 수출 감소는 미중 무역분쟁과 일본의 반도체 주요 부품에 대한 수출 제한 조치가 직접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6월 인천 수입도 전년동월대비 14.2% 감소한 32억7900만달러로 34개월 만에 두 자릿수 감소율을 기록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