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서구 최대 규모 대기방지시설 보조금 지원한다
인천시 서구 최대 규모 대기방지시설 보조금 지원한다
  • 양다겸 기자
  • 승인 2019.07.16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양다겸 기자] 인천 서구는 지역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노후 대기방지시설 교체지원 사업을 확대 추진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이번 노후 방지시설 교체지원사업에는 사업비 약 40억 원이 지원된다.

서구에는 인천지역에서 가장 많은 배출업소가 밀집돼 있으며, 그 중 상당수가 노후 방지시설을 운영 중이다.

구는 이번 사업을 통해 2020년 대기오염물질 배출허용기준 강화로 인한 중소규모 사업장의 시설 개선비용 부담을 줄이고 미세먼지 저감 등 대기질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

보조금 지원은 1개 사업장에 1개 방지시설을 원칙으로 사업예산이 충분한 경우 추가 지원이 가능하다., 단, 3년 이내 설치한 방지시설과 5년 이내 정부로부터 지원받은 방지시설은 제외된다.

지원 규모는 개별 방지시설의 경우 최대 2억7천만 원, 공동방지시설은 최대 7억2천만 원 한도로 최대 90%까지 보조금을 지원한다.

이번 사업에 참여 희망 기업은 오는 31일까지 지원신청서 등 구비서류를 서구청 환경관리과에 제출하면 된다.

구 관계자는 “국가 차원의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이번 사업을 통해 서구의 대기환경 개선은 물론, 환경과 기업경제가 상생하는 환경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