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시교육청에 서구 이전 다시 제안’
인천시, ‘시교육청에 서구 이전 다시 제안’
  • 양다겸 기자
  • 승인 2019.07.16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교육청.
인천시교육청.
[한국뉴스=양다겸 기자] 만성적인 사무공간 부족에 시달리고 있는 인천시가 2017년 이후 논의가 중단된 인천시교육청의 서구 이전 카드를 다시 꺼내 들었다.
 
허종식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16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교육청을 서구 루원시티 내 공공복합업무용지 또는 인재개발원 부지로 이전하는 두 가지 안을 제안했으며 시교육청이 현재 이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유정복 전 시장 재임 시절인 2016년 시교육청을 루원시티로 옮길 것을 정식 제안했다.

그러나 당시 시교육청은 1982년 말 입주해 30년 넘게 사용해온 인천시청 바로  옆 남동구 구월동 현 청사를 계속 사용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시의 제안을 거부한 바 있다.

허 부시장은 “시교육청이 서구로 이전하면 시는 현 교육청 부지 등을 활용해 분산된 행정기능을 통합할 수 있고 신청사 건립 사업비도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시가 진행 중인 공공청사 균형재배치 연구 중간결과도 일부 공개했다.

시는 인천지방국세청 신청사를 루원시티 공공복합청사로 이전해줄 것을 건의한 결과 정부가 매우 긍정적으로 검토 중에 있다고 소개했다.

또 인천해경서와 서인천세무서의 청라 건립을 예상하면서 애초 루원시티 복합청사에 입주할 예정이던 인천신용보증재단에 422억원의 별도 사업비를 지원해 ‘소상공인 복합 클러스터’로 독립사옥을 추가로 건립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이에 앞서 자유한국당 이학재(인천 서구갑) 의원은 ‘붉은 수돗물’ 사태 등 서구지역 현안에 대한 공개토론을 박남춘 인천시장에게 제안했다.

 이 의원은 이날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붉은 수돗물 사태와 인천 서구 주민이 겪고 있는 현안을 전하면서 시장의 답변을 듣고자 만날 것을 제안했으나 이를 거부했다”며, ”인천시가 주요 현안 처리에 대해 ’서구 패싱’으로 지역주민들을 무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이 제시한 주요 현안은 ▲끝이 보이지 않는 붉은 수돗물 사태 루원시티 ▲제2청사 건립 축소 ▲경인고속도로 일반화 사업 지연 ▲2025년 종료해야 할 수도권매립지의 대체매립지 미확정 ▲2015년 내구연한이 끝난 청라소각장 증설 시도 ▲청라 G-시티 조성 실패 등이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