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정소식지, 특집 '섬 속의 섬' 여름호 발간
도정소식지, 특집 '섬 속의 섬' 여름호 발간
  • 윤인섭 기자
  • 승인 2019.07.16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안의 또 다른 섬 매력탐구, 용암동굴 보리개역 등 먹거리 볼거리 가득 담겨
▲ 도정소식지, 특집 '섬 속의 섬' 여름호
[한국뉴스=윤인섭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섬 속의 섬'을 특집으로 다룬 도정 소식지 ‘제주’ 2019 여름호를 오는 17일부터 배부한다고 밝혔다.

이번호에서는 추자도, 비양도, 가파도, 마라도, 우도 등 저마다의 문화와 역사를 품은 제주 안의 또 다른 섬들을 찾아 다양한 매력을 탐구한다.

섬의 위치와 면적, 도항선에 대한 정보뿐만 아니라 각 섬을 여행하는 방법에 대해서 자세히 소개했다.

홀로 떠난 섬에서 시간을 낚으며 트레킹과 낚시를 즐기고, 멋진 사진을 찍는 예술가가 될 수 있는 섬에서의 놀이법은 눈여겨 볼만하다.

추자도에 딸린 작은 섬, 추포도에 살고 있는 유일한 가족의 지독한 섬 사랑 이야기도 빼놓을 수 없다.

또한, 보는 것만으로도 시원해지는 제주 용암 동굴 사진도 눈길을 사로잡는다.

만장굴과 용천동굴, 당처물동굴의 신비로움이 오롯이 담겼으며, 여름 별미로 사랑받는 보리개역의 추억들도 엿볼 수 있다.

여름대표 축제로 손꼽히는 제주국제관악제 집행위원장의 인터뷰를 통해 관악제의 역사를 확인할 수도 있다.

이번 여름호에서 만날 마을은 자연을 품은 애월읍 유수암리와 바다 절경에 한 번, 자리돔 맛에 두 번 반하는 서귀포시 보목마을이다.

더불어 건축에 스민 제주의 역사와 문화를 살펴보고, 여름 더위 물리치는 여름밥상도 알차게 담아냈다.

제주의 법정 보호 야생동물인 삵, 붉은박쥐, 비바리뱀, 맹꽁이도 살펴볼 수 있다.

‘제주 365'에서는 민선7기 1주년을 맞이해 제주도정의 도전 ‘더 큰 제주’의 소식을 담고 있으며, 예비사회적기업인 공심채와 제주마미도 소개했다.

이처럼 다양한 여름 풍경을 담은 도정소식지 ‘제주’는 도내 공공기관·단체, 도서관, 관광안내소, 관광공사 해외지사, 명예도민·재외도민·구독신청자 등에서 찾아볼 수 있으며, 도 홈페이지 e?book시스템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구독신청은 제주특별자치도 홈페이지 내 도정뉴스-‘제주' 소식지신청을 통해 하면 된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