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인4색 강연-디폴 특별공연 감동과 재미 ‘Tech+제주’ 온다
4인4색 강연-디폴 특별공연 감동과 재미 ‘Tech+제주’ 온다
  • 윤인섭 기자
  • 승인 2019.07.16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크플러스제주2019 ‘센싱 아일랜드’ 주제로 18일 개최
▲ 제주특별자치도
[한국뉴스=윤인섭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가 주최하는 대표적인 지식융합콘서트 ‘테크플러스 제주 2019’가 오는 18일 오후 2시 설문대여성문화센터 대극장에서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현대사회 문제로 손꼽히는 쓰레기와 주차난 문제의 해결 실마리를 ‘센서’ 기술에서 찾아보는 주제로 마련됐다

‘테크플러스 제주’는 지난 2013년부터 시작해 기술, 경제, 문화, 인간 등 네 가지 주제를 융합한 강연 행사이다.

특히, 올해에는 ‘센싱 아일랜드, 공존의 미래’라는 주제로 센서 기술의 발전 흐름을 읽어본다.

최근 센서 기술은 산업 현장뿐만 아니라 시각, 후각, 촉각, 미각 등 인간의 오감을 인지할 수 있는 융합 수준까지 발전하면서 빠르게 진보하는 분야이다.

이번 ‘테크플러스 제주 2019’에서는 원희룡지사의 특별강연을 시작으로 센서 기술로 쓰레기 분리배출, 주차난 문제를 해결하는데 앞장서는 관련 업계 전문가들을 초청한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특별강연을 통해 ‘제주미래에 날개를 달다’라는 주제로 스마트아일랜드 제주의 미래를 소개한다.

본 강연 첫번째 순서인 배태관 대표는 사물인터넷 분리배출함과 분리배출 참여 보상 어플리케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인 오이스터 에이블의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오이스터 에이블의 IoT 분리수거 솔루션 ‘오늘의 분리수거’는 재활용품을 만들어내는 기업이 분리수거에 참여하는 시민에게 직접 보상포인트를 제공한다.

이로 인해 자원 순환 참여를 촉진시키고 피드백을 만들 수 있는 채널을 제공하고 행정과 시민 참여에 의존해온 재활용 쓰레기 문제를 사회 구성원 모두가 함께 해결할 수 있도록 참여의 장을 넓혔다는 평가를 받는다.

배태관 대표는 한국과 일본에서의 실제 운영 사례를 통해 제주도에 메시지를 던질 예정이다.

최천우 한컴모빌리티 공동대표는 ‘IoT 공유주차’를 소개한다. 한컴모빌리티는 서울시와 손잡고 IoT 공유주차 플랫폼인 ‘파킹프렌즈’를 서비스 중이다.

최천우 공동대표는 최근 급속도로 활성화되는 공유경제가 주차난을 해소하는데 있어 어떻게 IoT 기술이 적용되는지 이야기 한다. IoT 공유주차를 시작으로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통합하는 거점형 공유 모빌리티 플랫폼의 미래 방향까지 함께 전망해본다.

여운승 이화여자대학교 융합콘텐츠학과 교수는 인간의 고유 영역으로 취급돼 온 ‘예술’에 컴퓨터 기술이 접목되는 상황을 전망하고, 조용민 구글 코리아 부장은 가까운 미래 사회에서 개개인이 가치를 키우는 방법을 제시한다.

여기에 JTBC 음악 예능 프로그램 ‘슈퍼밴드’를 통해 화제를 모은 뮤지션 겸 미디어 아티스트 DPOLE의 특별공연 예정됐다. 디폴은 음악, 미디어아트, Vjing을 접목한 자신만의 퍼포먼스를 이번 테크플러스 제주에서 재현할 예정이다.

오명중 한국산업기술진흥원 부원장도 이날 무대에 올라 참석자들에게 축하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테크플러스 제주 2019’ 사전 참가 신청은 온라인을 통해 미리 접수할 수 있다.

테크플러스 제주 2019는 제주특별자치도가 주최하고, 제주테크노파크와 제주의소리가 주관하며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이 후원한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