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신용보증재단 수돗물 피해지역 이동출장소 운영
인천신용보증재단 수돗물 피해지역 이동출장소 운영
  • 안제근 기자
  • 승인 2019.07.10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신용보증재단
인천신용보증재단
 
[한국뉴스=안제근 기자] 인천신용보증재단은 최근 수돗물 적수 사태로 인해 매출 급감 및 영업 손실이 발생한 수돗물 피해 지역의 소기업·소상공인들을 위해 One-Stop 보증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10일 밝혔다.

현재 인천시와 NH농협은행, 인천신보가 협약해 업체당 2천만원 이내(대출금리: 연2.9%내외), 보증료 0.7%(고정)의 ‘수돗물 피해지역 소상공인 지원 특례보증’을 지점 방문을 통해서만 운영 중이다.

이번 서비스는 수돗물 피해지역에 이동출장소를 운영해 보증상담 → 서류징구 → 현장실사까지 One-Stop으로 신속 보증지원해 소상공인들의 시간 및 비용 등 보증 신청시 불편함을 해소함을 목적으로 한다.

수돗물 집중 피해지역인 서구 검단(검단동행정복지센터)은 7월 10일~11일, 강화(강화군청) 19일, 영종도(운서동행정복지센터) 26일 순으로 이동출장소를 운영할 계획이다.

자금신청을 원하는 소상공인은 사업자등록증 사본과 신분증을 지참해 현장 이동출장소 및 재단을 방문하면 보증상담을 받을 수 있다.

조현석 인천신용보증재단 이사장은 “수돗물 적수사태 피해로 인해 매출감소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기업·소상공인들의 원상회복을 바라며 찾아가는 보증지원을 통해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