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의원 국토부장관에게 GTX-B노선 9월 이내 예타 완료 및 M버스 신규노선 조속 승인 촉구
민경욱의원 국토부장관에게 GTX-B노선 9월 이내 예타 완료 및 M버스 신규노선 조속 승인 촉구
  • 양다겸 기자
  • 승인 2019.07.08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경욱의원
민경욱의원
 
[한국뉴스=양다겸 기자]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인천 연수구을)이 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추경안·기금운용계획변경안, 업무보고 회의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GTX-B노선의 9월 이내 예타 완료와 송도-서울간 M버스 신규노선의 조속 승인을 촉구했다.

민경욱 의원은 “GTX-B노선이 8월이나 9월경 예타를 통과하게 되면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 등 후속 조치가 이뤄져야 하며, 정기국회에서 관련 예산이 반영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가 있어야 한다”면서 “GTX-B노선의 2022년 착공, 2025년 개통 목표가 실현될 수 있도록 예타 통과에 만반의 준비를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김현미 장관은 “확정은 안됐지만 그리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라며 “9월 이전에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변했다.

민 의원은 송도↔영등포·여의도·마포 공덕을 향하는 1노선과 송도↔송파, 문정, 잠실, 삼성 등을 향하는 2노선, 송도 6.8공구↔사당, 방배, 강남, 역삼을 향하는 3노선 등 총 3개의 신규 M버스 노선의 조속한 승인을 촉구했다.

민 의원은 “어렵게 유치했던 송도-여의도, 송도-잠실간 M버스 노선이 계속되는 적자와 주52시간제 시행에 따른 부담을 감당하지 못해 폐선해 주민들의 불편이 매우 크다”며 “교통 불편이 가중되고 있는 만큼 하루라도 빨리 신규노선을 승인해 달라”고 요청했고, 김 장관은 “교통연구원에서 타당성 검토를 하고 있는데 끝나면 8월경 광역버스노선위원회에 상정될 예정인 만큼 적극적으로 살펴보겠다”고 답변했다.

끝으로 민 의원은 “대광위에서 M버스 준공영제의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는 만큼 시범사업 추진시 M버스 폐선으로 주민 여러분들께서 많은 불편을 겪고 있는 송도 구간을 최우선적으로 반영해달라”고 요청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