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 주민들, 해수부 해상매립지 용역 결과 폐기하라
송도 주민들, 해수부 해상매립지 용역 결과 폐기하라
  • 안제근 기자
  • 승인 2019.07.08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해상매립지 용역연구결과 폐기 촛불집회
인천 해상매립지 용역연구결과 폐기 촛불집회


[한국뉴스=안제근 기자] 인천신항에 폐기물 해상매립지 조성 계획이 없다는 인천시의 공식 발표에도 불구하고, 인천지역 시민단체와 송도 주민들은 인천신항 해상처리장 입지 논란을 원천적으로 없애려면 해수부가 실시한 용역결과를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해양수산부는 지난 2016년부터 최근까지 실시한 용역은 해상최종처리장 기본계획 수립, 시범사업 입지 선정과 기본 설계까지 최종성과목표로 규정하고 있다.


해양수산부에서 이번 논란과 관련 “정부는 인천 앞바다 폐기물 해상 처리장 조성과 관련한 어떠한 계획도 없다”는 발표와 상충되는 지점이다.


게다가 대체매립지에 대한 인천시의 엇갈린 발표가 송도 주민들의 우려를 가증시켰다.


허종식 부시장은 지난 2일 기자회견에서 “인천시는 인천신항에 해상매립지를 조성할 계획이 전혀 없으며, 어떤한 경우도 추진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박남춘 시장이 최근 A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는 “육상 대체매립지 조성이 어렵다면 해상 매립방식도 적극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이 때문에 송도 주민들은 “주민들과 어떠한 협의도 거치지 않은 인천신항 해상처리장 문제가 다시 거론되지 않으려면, 정부의 이번 용역 보고서가 폐기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또 인천경실련도 “인천신항의 대체매립지는 입지 논란을 없애려면 시는 폐기물 종합대책 및 로드맵을 시민에게 즉각 제시하고 검증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