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는 지자체별 처리가 원칙, 인천만 자체 매립지 조성하자
쓰레기는 지자체별 처리가 원칙, 인천만 자체 매립지 조성하자
  • 양다겸 기자
  • 승인 2019.07.04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매립지
수도권매립지
 
[한국뉴스=양다겸 기자]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 3개 시·도 쓰레기를 공동 처리할 대체매립지 확보사업이 부진해 보이자 인천지역만 따로 사용하는 매립지 연구용역부터 착수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검단주민총연합회·불로대곡아파트연합회·오류지구연합회 등 매립지 인근 주민단체와 인천경실련은 4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쓰레기 발생지 처리 원칙에 따라 자체 매립지 조성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지난달 토론회에서도 류제범 인천시 수도권매립지정책개선단장이 발언한 내용을 거론하며, 후속 대체매립지 용역연구 결과를 조속히 공개하고 인천시 자체 매립지 용역연구를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류 단장은 당시 토론회에서 “정부는 7월에 대체매립지 유치지역 공모가 가능하도록, 6월까지는 환경부의 참여 여부 등 조정 의견을 주겠다고 했다”며 “이 방안이 실행되지 않으면 7월 중순엔 (인천시가) 대체매립지 후보지 용역 연구결과를 공개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환경부가 주도하는 대체매립지 조성계획이 구체화하지 않으면 인천시만 따로 쓸 수 있는 대체매립지 용역연구에 착수할 것”이라면서 “서울시와 경기도도 각각 자기 지역 쓰레기를 처리할 매립지 확보에 주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인천·경기는 인천 서구에 있는 현재 수도권 쓰레기매립지 사용이 2025년 종료되면 이후 사용할 대체 매립지를 찾기 위해 최근 1년 6개월간 용역연구를  진행하고 후보지 8곳을 추렸지만 해당 지역의 주민 반발을 우려해 공개를 계속 미루고 있다.

주민단체와 인천경실련은 “지난달 3일 3개 시·도가 청와대 자치발전비서관실에서 매립지 대체부지 조성사업에 대한 첫 조정회의를 연 후 한 달이 지났지만 서울과 경기의 책임감 있는 후속 행위는 찾아볼 수 없다”며 “인천시부터 자체 매립지 연구용역에 착수하며 현 매립지 2025년 사용종료 의지를 강하게 나타내야 한다”고 마무리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