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신국제부두 운영사 선정 유찰
인천항 신국제부두 운영사 선정 유찰
  • 안제근 기자
  • 승인 2019.06.17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
인천항만공사

[한국뉴스=안제근기자] 올해 12월 개장 예정인 인천∼중국 카페리 부두 운영사 선정을 위한 입찰이 유찰됐다.

인천항만공사는 17일 오전 인천항 신국제여객부두 운영사 사업계획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제출업체가 없어 유찰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항만공사는 오는 18일부터 27일까지 사업계획서 등 입찰 신청서류를 다시 접수한 뒤 평가를 거쳐 7월 2일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키로 했다. 

송도국제도시 9공구에 최근 준공된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은 기존의 제1·2국제여객터미널에 나뉘어 있는 한중카페리 10개 노선을 통합 운영한다.

이번에 선정하는 신국제여객터미널 부두 운영사는 22만5천㎡를 30년간 임대해 컨테이너 장치장 등 화물처리 지원시설을 설치·운영하게 된다.

한편, 현재 인천항 카페리 하역사들은 항만공사와 3년 넘게 신국제여객부두 운영 문제를 협의해 왔는데 공사 측이 수의계약 대신 입찰 방식을 택했다며 반발하고 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