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돈, 현피 장인의 주짓수보다 강렬한 이색 '1 대 11 현피 월드' 입성
정형돈, 현피 장인의 주짓수보다 강렬한 이색 '1 대 11 현피 월드' 입성
  • 윤인섭 기자
  • 승인 2019.06.14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금=출연료' 지키기 위한 고군분투
▲ <사진제공> MBC
[한국뉴스=윤인섭 기자]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에 정형돈이 주짓수보다 더 강렬한 이색 ‘1대 11 현피 월드’에 입성한 모습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정형돈과 아이즈원 강혜원, 장성규가 함께한 ‘무엇이든 덤벼보세요~’ 현피 대회의 상금은 ‘형도니 출연료’로 알려져 최종 우승자가 누구일지 궁금증을 모은다.

오늘 금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되는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연출 박진경, 권해봄, 이하 ‘마리텔 V2’)에서는 정형돈이 아이즈원 강혜원, 장성규와 함께 ‘이색 현피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6주간의 주짓수 훈련 후 시청자들과 함께 하는 ‘NO.1 주짓수 현피 대결’을 펼친 정형돈이 또다시 ‘현피 대결’을 시작하게 된다. 그가 이번에는 ‘무엇이든 덤벼보세요~’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이색 현피 대결’을 시작해 눈길을 모은다.

정형돈은 마치 ‘현피 마스터’와 같은 모습으로 여유로운 모습으로 등장해 시선을 모은다. 그는 ‘출연료’로 상금을 준비했다며 패기 넘치는 모습을 보였는데, 천차만별의 시합 종목에 "내가 이걸 왜 하고 있지..?"라며 허탈해 한 모습을 보였다고 전해져 폭소를 자아낸다.

정형돈은 옷 빨리 갈아입기, 빨리 먹기부터 가위바위보까지 생각지도 못한 대결 종목들의 향연에 동공 지진을 보인다. 그는 생각지도 못한 도전자들이 이어지자 점점 기력이 빠져 보이는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정형돈이 갑자기 승리를 차지하기 위한 처절한 모습을 보였다고. 알고 보니 그가 자신의 출연료를 지키기 위함이었다고 전해져 어떤 고군분투가 이어질지 눈길을 모은다.

협동을 통한 기부금 모으기를 하고 있는 ‘마리텔 V2’는 매회 다양한 콘텐츠 방송들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번 주 오랜만에 돌아온 '마리텔 가족'들의 활약이 기대되는 가운데 어떤 재미들이 즐비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