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경찰청, 해상교통관제 고성능 레이더 도입 발판 마련
해양경찰청, 해상교통관제 고성능 레이더 도입 발판 마련
  • 안제근 기자
  • 승인 2019.06.12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경찰청.
해양경찰청.

[한국뉴스=안제근기자] 해양경찰이 선박 탐지력 등이 우수한 고성능 레이더를 도입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12일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고성능 반도체 증폭기(SSPA, Solid State Power Amplifier) 레이더를 도입하기 위해 주파수를 확보하고 ‘선박교통관제 시설관리규정’을 개정했다.  

SSPA 레이더는 해양경찰이 기존에 사용하던 마그네트론 레이더에 비해 해면반사파 제거 능력과 선박탐지 성능 등이 우수하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또 평균 무고장 시간(MTBF, Mean Time Between Failure)이 마그네트론 레이더의 3천시간보다 10배 이상 향상돼 안정적인 장비로 평가받고 있다.

해경은 선박교통관제(VTS) 센터 구축과 레이더 확충, 노후 레이더를 교체할 때 SSPA 레이더를 설치해 사용할 계획이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고성능 레이더가 도입되면 해상에서의 선박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를 예방하고 해양환경 보호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