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화재피해 소상공인, 이달 중 보상 완료 전망
KT 화재피해 소상공인, 이달 중 보상 완료 전망
  • 양다겸 기자
  • 승인 2019.06.06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양다겸기자] KT는 최근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통신구 화재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40%에 대해 보상했다고 6일 밝혔다.

또한, 오는 10일 추가 피해 소상공인에게 보상하는 등 검증작업을 통해 이달 중 보상을 완료할 계획이다.

6일 업계에 따르면 KT는 5일 화재피해 소상공인 4천300명에게 보상금을 지급했다.

지난달 31일 이후 2차례 보상을 통해 총 5천300명이 보상을 받았다. 이는 피해 보상 신청 상인 약 1만3천명 중 41%에 해당하는 규모다.

KT는 오는 10일 실제 영업 여부 조회와 피해 사실 확인 등을 거쳐 추가 피해 상인에 대해 보상할 예정이다.

KT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상공인연합회 등이 참여한 'KT 화재 상생보상협의체'는 지난 3월 연 매출 30억원 이하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서비스 장애복구 기간에 따라 1~2일은 40만원, 3~4일은 80만원, 5~6일은 100만원, 7일 이상은 120만원의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KT 관계자는 "직원이 일일이 신청인 계좌와 실질적인 피해 여부를 확인해야 해 보상에 시간이 걸린다"며 "검증이 완료되는 대로 신속하게 지급 절차를 마무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