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미도 국립해양박물관 건립 내달 판가름
월미도 국립해양박물관 건립 내달 판가름
  • 양다겸 기자
  • 승인 2019.06.05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미도 국립해양박물관 조감도
월미도 국립해양박물관 조감도
 
[한국뉴스=양다겸기자] 인천 월미도에 건립을 추진하고 있는 국립해양박물관의 사업진행 여부가 다음달까지 결정될 전망이다.

5일 인천시에 따르면 기획재정부가 2017년 9월 시작한 국립 인천해양박물관 건립사업 예비타당성조사(예타)가 이달 종합평가를 끝으로 마무리된다.

기재부는 다음달 예타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인천시는 국비 1천억 원을 들여 2023년까지 월미도 갑문매립지에 지상 4층, 연면적 1만6천938㎡ 규모로 국립 해양박물관을 짓고 2024년 개관하는 일정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박물관 부지는 시가 무상임대한다.

올해 정부 예산에는 인천해양박물관 설계비 16억7천700만 원이 반영됐지만 예타 통과가 미뤄지면서 예산을 사용하지 못해 사업이 지연되고 있다.

해양박물관은 전국 18곳에서 국립·공립·사립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지만, 수도권에는 단 1곳도 없다.

국립 해양문화시설도 부산 해양박물관·수산과학관, 서천 해양생물자원관, 목포 해양문화재연구소, 포항 등대박물관 등이 운영 중이다.

장동문 시 물류산업팀장은 “수도권 주민의 해양교육과 해양문화체험을 위해 해양박물관 건립이 절실하다”며 “인천국제공항과 연계해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조성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