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R&D 정책’어떻게 할 것인가
인천시, ‘R&D 정책’어떻게 할 것인가
  • 한국뉴스
  • 승인 2019.06.04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인천시
 
[한국뉴스=안제근기자] 인천시와 인천테크노파크는 지역 연구개발(R&D) 활성화와 과학기술 혁신역량 강화를 위해 ‘인천 R&D 정책,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현재 인천지역은 2017년 기준으로 국가 R&D 사업비에서 2.2%가 투자되고, 지역혁신기관 수가 17개로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각각 12위와 16위로 하위권에 해당하는 등 R&D 분야가 취약하다는 지적이다.

이날 토론에서 가천대 홍인선 교수는 “R&D를 안정적으로 추진할 전담조직이 필요하며, 대형 과제와 중·소형 과제를 동시에 진행할 수 있는 예산이 확보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인천연구원 정지원 실장은 “국가 R&D사업 유입과 지방비 투자가 장기간 열악했던 점에 대한 반성과 R&D 투자에 대한 인식 전환이 요구되며, 특화연구소를 포함한 인증시설 등 혁신자원을 설립하거나 유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또 생산기술연구원 최호준 항공부품연구단장과 경기도 경제과학진흥원 정승용 연구원도 “지역 R&D를 기존 뿌리산업 등의 고도화를 통한 먹거리 유지와 함께 항공산업 등 신성장산업 육성의 Two-Track으로 동시 진행하해야 하고, 사업의 중복 수혜 등을 검증할 수 있는 관리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숨비 오인선 대표는 “지역기업을 중심으로 사업화할 수 있는 핵심기술 개발 분야의 R&D사업 지원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마지막으로 김상섭 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정부 주도의 연구개발 정책이 지역 주도로 전환되는 추세에 맞춰 이번 정책토론회에서 제시된 R&D 활성화 방안과 향후 일자리위원회 및 산·학·연 관계기관의 의견을 수렴한 ‘지역 특성에 맞는 R&D 활성화 정책’을 수립해 내년부터 본격 시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