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송도테마파크 사업 무산에 대비…종합계획 수립
인천시, 송도테마파크 사업 무산에 대비…종합계획 수립
  • 안제근 기자
  • 승인 2019.06.04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안제근기자] 인천시가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을 무리하게 추진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허종식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4일 송도테마파크 조속 착공을 촉구하는 온라인 청원과 관련해 “송도유원지가 인근 경제자유구역과 조화를 이루면서 원도심 발전도 견인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답변했다.

이어 “테마파크 부지의 대부분을 소유한 부영주택이 테마파크 사업을 재추진하지 않을 경우, 그리고 2020년 7월 송도유원지 내 장기미집행 시설이 지정 일몰로 해제되는 일정에 대비하기 위해 종합적인 계획 수립을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부영주택은 2015년 옛 송도유원지 인근 25개 필지 92만6천㎡ 땅을 3천150억원에 매입한 뒤 테마파크 조성 사업과 아파트 건설사업을 추진했다.

그러나 테마파크 설계도 등 필수 서류를 기한 내에 제출하지 않아 작년 4월 실시계획 인가 자체가 효력을 잃고 사업이 중단됐다.

부영주택은 인천시의 테마파크 사업 효력 정지가 부당하다며 행정심판을 청구하고 행정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허 부시장은 “부영주택이 지금이라도 테마파크 사업에 강력한 추진 의지를 밝히고 행정절차에 적극적으로 임한다면 시는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막대한 개발이익을 위해 도시개발사업만을 추진하는 도덕적 해이가 일어나지 않도록 신중하게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