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장관, "소상공인과 자영업이 함께 잘 살아야"
박영선 장관, "소상공인과 자영업이 함께 잘 살아야"
  • 양다겸 기자
  • 승인 2019.05.20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자영업 정책토론회’ 참석
박영선 중기부장관.
박영선 중기부장관.

[한국뉴스=양다겸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된 ‘소상공인·자영업 정책토론회’에서 “4차산업혁명 시대의 새로운 소비·유통트랜드에 대응하고, 상생과 공존을 바탕으로 함께 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더불어민주당과 소상공인 업계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중기부가 후원한 행사다.

그동안 정부의 소상공인·자영업 정책에 대한 성과를 돌아보고 향후 ‘소상공인·자영업 기본법’ 제정 등 주요 추진과제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다.

이날 박 장관은 “우리나라가 3만 달러의 문턱을 넘어 더욱 단단한 선진국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이 함께 잘 살아야 한다”며 “4차산업혁명, 모바일 쇼핑 증가 등 새로운 소비·유통트랜드에 소상공인이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고, 상생과 공존을 바탕으로 자발적 상생협력 문화를 확산시켜 대형 유통사와 골목상권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소상공인·자영업 기본법’ 제정을 통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을 독자적 정책영역으로 확고히 정립하고, 그간 복지의 사각지대에 있던 소상공인의 사회안전망 확충과 삶의 질을 증진시키는 내용이 담길 수 있도록 뒷받침 할 것”이라며 “무엇보다도 소상공인이 우리경제의 핵심 성장주체로서 자부심과 희망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