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종국제도시, '항공정비 클러스터' 조성 가시화
영종국제도시, '항공정비 클러스터' 조성 가시화
  • 안제근 기자
  • 승인 2019.05.15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관석 국회의원.
윤관석 국회의원.

[한국뉴스=안제근기자] 인천국제공항이 위치한 영종국제도시에 항공정비(MRO) 클러스터 조성이 가시화되고 있다.

15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지난해 5월 더불어민주당 윤관석(인천 남동구을) 의원이 대표 발의한 인천국제공항공사법 일부 개정안이 국회에 계류 중이다.

개정안은 지난 3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위원회에 상정됐으나 당시 다른 쟁점 법안들에 밀려 논의되지 못했다.

이번 개정안은 인천공항공사의 사업 목적에 ▲항공기 취급업·정비업 ▲항공 종사자 양성을 위한 교육훈련사업 ▲인천공항 주변 지역 개발사업 등을 새로 추가하는 게 주 내용이다.

인천공항은 세계적인 공항이지만, 공항 내 항공정비는 2개 국적 항공사가 직접 운영하는 자가정비와 해외 위탁정비에 의존하고 있다.

이로 인해 연간 4조원에 가까운 국비가 해외 위탁비용으로 유출되고 정비 불량에 따른 결항률도 20%를 넘어서고 있다.

세계 항공 강국들은 인천공항 같은 ‘관문 공항’과 지방을 연계한 2개 이상의 항공정비 클러스터를 구축해 동반 성장을 꾀하고 있다.

시는 인천공항이 오는 2023년 이후에는 연간 1억명이 이용하는 초대형 공항인 점을 고려해 글로벌 허브공항이 필수적으로 제공하는 항공정비 서비스를 벤치마킹해 수요에 대처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윤관석 의원은 “국토부와 개정안을 충분히 협의한 만큼 국회가 열리면 무난히 통과될 것으로 본다”며 “항공기 운항과 승객 안전성 확보는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법안 통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인천시·공항공사·인천상공회의소·인천테크노파크·인천산학융합원 등 5개 기관은 지난해 말 업무협약을 맺고 항공정비산업 육성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