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친환경 자연장지 조성사업 본격화
강화군, 친환경 자연장지 조성사업 본격화
  • 양다겸 기자
  • 승인 2019.05.12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강화군.
인천 강화군.

[한국뉴스=양다겸기자] 인천 강화군이 친환경 선진 장례문화 확산을 위한 자연장지 조성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12일 군에 따르면 오는 2021년 상반기 개장을 목표로 총사업비 128억 원을 들여 내가면 황청리 일원에 공원조성 및 자연장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자연장은 화장 후 뼛가루를 수목이나 화초, 잔디 밑이나 주변에 묻어 장사하는 친환경적 장법이다.

이번 사업은 황청리 산170-1번지 일원에 6만6천116㎡ 규모로 일반인은 물론 국가유공자에 대한 예우를 위한 묘역이 조성된다.

아울러 기존 황청리 공설묘지 내 매장된 분묘를 재정비하고 꽃과 숲, 산책로, 편의시설 등을 갖춘 공원으로 재탄생한다.

유천호 군수는 “친환경적 자연장지 조성은 선진 장례문화의 출발점”이라며 “특별한 날에만 찾는 낯선 공간이 아닌, 가족 나들이나 야유회 등 언제나 찾을 수 있는 공원으로 조성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강화읍 월곳리 일원에도 1천265구의 유골을 안치할 수 있는 공설자연장지를 조성 중이며, 오는 6월 개장할 예정이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