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聯, KT화재 피해 "후속조치 필요해"
소상공인聯, KT화재 피해 "후속조치 필요해"
  • 양다겸 기자
  • 승인 2019.05.09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연합회.
소상공인연합회.

[한국뉴스=양다겸기자] 최근 KT 아현지사 화재에 따른 소상공인에 대한 피해보상 신청·접수가 마감됐지만,  신청서를 제출하지 못한 소상공인들을 위한 후속조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9일 소상공인연합회는 1만2천여건의 신청서를 접수했지만 피해 소상공인이 최소 3만여명에 달한다며 약 2만명이 피해보상에 대한 후속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연합회는 지난 8일 논평을 내고 “신청서를 제출하는 기간이나 방법을 미처 몰랐던 소상공인들이 마감 이후 문의하는 사례들이 늘고 있다. 보상이 실질적으로 이뤄지면 문의가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피해 소상공인이 신청서를 제출하지 못해 보상받을 수 없다면, KT의 진정성 있는 상생보상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신청·접수 사각지대가 충분히 해소돼 피해 소상공인들이 빠짐없이 보상받을 수 있도록 후속조치를 취해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