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기봉에 ‘북한고려문화유산 디지털체험관’ 들어선다
애기봉에 ‘북한고려문화유산 디지털체험관’ 들어선다
  • 양다겸 기자
  • 승인 2019.04.22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부 디지털 콘텐츠 분야 공모 선정 쾌거
▲ 애기봉에 설치될 가상현실 체험존 중 하나인 ‘고려 개성 타임머신 열차’
[한국뉴스=양다겸 기자] 김포시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2019년도 차세대 실감콘텐츠 개발지원 사업’ 공모에 최종 사업자로 선정됐다.

김포애기봉평화생태공원 내 ‘북한 고려문화유산 디지털체험관’을 구축하는 사업으로 과기부와 함께 총사업비 11억 원을 투자해 2개의 개성유적 가상현실 체험시설을 올해 12월까지 설치한다.

애기봉에서 23km 떨어진 개성은 500년간 고려왕조의 수도로 2013년 유네스코가 지정한 세계문화유산에 ‘개성역사유적지구’가 등재됐다.

애기봉에 설치될 가상현실 체험존은 ‘고려 개성 타임머신 열차’와 ‘고려 첨성대 체험’ 두 가지이다.

‘고려 개성 타임머신 열차’는 애기봉에서 열차를 타고 조강철교를 건너 개성에 이르러 송악산과 개성 성곽, 남대문, 경천사, 선죽교, 공민왕릉을 살펴보며 천 년 전 고려의 수도를 느끼게 된다.

고증을 거쳐 삼차원디지털로 재현한 고려왕궁 ‘만월대’와 국가행사인 ‘팔관회’의 화려한 장관도 볼 수 있다.

‘고려 첨성대 체험’은 개성에 있는 첨성대를 실물모형으로 재현한다. 천문관측장치인 혼천의를 손으로 직접 사용해 별을 관측하고 사계절을 가상체험할 수 있다.

이번 김포시의 애기봉 가상현실 체험존은 촉감과 바람, 향기를 느낄 수 있는 실감 콘텐츠와 핵심기술을 다수 활용해 구현된다.

조강전망대와 평화관, 생태관, 통일미래관 3개 전시장과 더불어 디지털 체험관 콘텐츠까지 추가되면서 연말 재개장하는 애기봉평화생태공원의 관광객 유인효과도 클 전망이다.

한편, 이번 과기부 공모에는 대기업과 방송사 등 총 6개사가 지원했으며 열띤 경쟁 속에 김포시의 ‘애기봉 가상현실콘텐츠 개발 구축사업’이 선정되는 쾌거를 거뒀다.

김포시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을 위해 우리나라 최고의 역사유적 복원과 가상현실콘텐츠 개발·제작, 특수효과 컴퓨터그래픽 전문회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한달 동안 제안사업을 준비해왔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국내 최초로 고려 문화유산 디지털 체험관을 애기봉에 설치해 한민족의 동질감 회복과 통일의 염원을 높이게 됐다”면서 “실질적인 경제 파급효과, 일자리 창출과 함께 김포의 관광산업을 견인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