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구, 효천2지구 1곳에 ‘초록빛깔 보행로’ 만든다
남구, 효천2지구 1곳에 ‘초록빛깔 보행로’ 만든다
  • 문병학 기자
  • 승인 2019.04.19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핑크뮬리 등 자연 생태계 반영한 그라스 정원 조성
▲ 효천2지구 초록 녹도 조성공사 조감도
[한국뉴스=문병학 기자] 광주 남구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주민들이 즐겨 찾는 도심 속 휴식 공간 및 녹지를 조성하기 위해 효천2지구 내에 초록 빛깔이 넘치는 보행로 조성사업을 실시하기로 했다.

19일 남구에 따르면 초록 빛깔로 채워지는 보행로는 효천2지구 천년나무 3단지와 4단지 샛길이다.

남구는 98.7m 길이에 좌우 폭이 9.7m인 이곳 보행로에 갈대와 핑크뮬리, 털수염풀, 모닝 라이트 등 자연 생태계 환경을 반영한 그라스류를 테마로 하는 정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곳 정원에는 초화류 8,190본과 이와 어우러질 수 있는 이팝나무, 나무수국, 라일락 등 수목 211주가 심어질 것으로 보인다.

또 돌과 나무를 활용한 고정형 벤치인 앉음벽을 설치해 주민들에게 쉼터를 제공할 예정이다.

공사는 5월 중에 끝날 것으로 보이며, 보행로 조성공사가 완료된 뒤에는 주민들의 휴식 공간 및 아이들 놀이공간으로 각광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남구 관계자는 “이곳 보행로는 아파트 단지 사이를 관통할 뿐만 아니라 아파트 단지 뒤쪽에 조성돼 있는 천변길 공원 산책로와 연결되기 때문에 많은 주민들이 휴식공간으로 사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운동 코스로도 제격이어서 큰 사랑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