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계양산업단지, ‘국토부 입지심의’ 통과
인천 계양산업단지, ‘국토부 입지심의’ 통과
  • 안제근 기자
  • 승인 2019.04.14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양산업단지.
계양산업단지.

[한국뉴스=안제근기자] 인천 계양테크노밸리 예정지 인근에 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14일 인천시에 따르면 국토교통부에 제출한 계양구 병방동 일원 24만3천294㎡ 규모 신규 산업단지 지정계획이 산업입지정책심의회를 거쳐 원안 가결됐다.

시는 국토부로부터 공문을 받는 대로 산업단지 지정 계획을 고시할 예정이다.

앞으로 사업시행자인 인천 계양구와 한국산업단지공단은 산업단지 계획 승인 신청 등 산단 조성을 위한 행정절차를 추진하게 된다.

이에 따라 계양구는 사업비 1천881억원가량을 투입해 사업대상지의 개발제한구역 해제, 보상, 단지 조성공사, 분양 등을 진행한다.

구는 오는 2023년까지 산단을 준공한다는 목표다.

산단에는 유해물질을 배출하지 않는 첨단산업 분야 기업을 유치할 예정이며, 청년들의 창업공간이나 중소기업을 위한 연구개발(R&D) 시설도 마련하기로 했다.

공동 시행사인 한국산업단지공단은 산단에 스마트 기술 등을 적용한 효율적인 운영 방식을 도입하기 위한 용역도 진행 중이다.

구는 이 같은 산업단지 조성계획에 맞춰 산단의 명칭을 '계양스마트산업단지'로 정했으나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추진하는 스마트산업단지와 비슷해 혼란을 줄 수 있다는 의견이 제시됨에 따라 명칭 변경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폐수나 유해물질이 나오는 공장은 산단에 입주하지 못하도록 해 친환경 산업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라며 “국토부 의견에 따라 명칭을 어떻게 정할지를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구는 병방동 일원에 산업단지가 조성되면 계양테크노밸리에서 서운일반산업단지까지 이어지는 대규모 산업벨트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계양구 귤현·동양·박촌·병방동 일원에 3.35㎢ 규모로 조성되는 계양테크노밸리(계양신도시)는 가용 용지의 절반에 해당하는 90만㎡ 규모 부지가 산업단지 등이 들어설 수 있는 자족시설 부지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