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천호 강화군수, ‘세일즈 행정’ 성과 ‘쏙쏙’
유천호 강화군수, ‘세일즈 행정’ 성과 ‘쏙쏙’
  • 안제근 기자
  • 승인 2019.04.11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안제근기자] 유천호 강화군수가 발로 뛰는 세일즈 행정으로 가시적인 성과를 이끌어내며 눈길을 끌고 있다. 

민선7기 취임 초부터 현장 중심의 행정을 강조한 유 군수는 그동안 중앙부처와 국회, 군부대 등을 수시로 방문해 세일즈 행정을 펼쳐왔다. 

그 결과, 강화~계양 고속도로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되고, 민통선 지역의 출입통제가 개선되어 주민불편이 크게 해소됐으며, 올해 본예산이 강화군 최초로 5천억 원을 돌파하는 등 굵직한 성과들을 이끌어 내고 있다.

▣강화~계양 고속도로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 선정

그동안 강화군이 중앙정부와 국회에 적극 건의해 왔던 강화~계양 고속도로 건설사업이 지난 2일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확정되며 광역생활권 구축을 위한 첫발을 뗐다.

강화~계양 고속도로는 총사업비 1조9천108억 원을 투입해 강화군 강화읍 갑곳리에서 계양구 상야동까지 31.5㎞ 구간을 왕복 4~6차로로 신설하는 사업이다. 

완공되면 강화에서 서울 및 인천까지 30분 이내로 진입이 가능해져 강화군이 광역생활권으로 자리잡게 된다. 

유천호 군수는 중앙정부와 국회를 직접 찾아 적극적으로 이 사업의 필요성과 타당성을 강조해 왔다. 

그 결과, 한때 민자사업으로 추진되던 강화~계양 고속도로 사업이 국가재정사업으로 전환되는 쾌거를 이루었고, 총사업비도 애초 계획보다 4천억 원 이상 증액되면서 사업의 폭도 넓혔다.

예비타당성 결과는 오는 10월에 나올 예정이며, 사업타당성이 있는 것으로 확정되면 내년부터 기본 설계비 반영 등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민통선 지역 출입통제 개선- 주민불편 해소

민통선 인근 주민들을 그동안 제약됐던 민통선 지역 출입통제에 대해서도 군이 군부대에 지속적으로 건의한 결과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다.

그동안 유 군수는 분기별로 개최되는 강화군 통합방위협의회를 활용해 공식적으로 안건을 제시하고, 수시로 해병대 2사단장 및 5연대장과 협의하는 등 남다른 공을 들여왔다. 

이에 따라 해병대 2사단은 지난 2일 교동도 주민이 숭어잡이 등 어로활동을 위해 철책 개방을 요청할 경우 군부대 검토를 걸쳐 철책 문을 열어줄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현재 군검문소의 위치를 조정하기 위한 협의도 진행 중이다. 

북부 해안순환도로 완공 및 관광객 증가 등 대내외적인 변화를 반영해 당산리, 철산리, 연미정 등의 검문소를 통합·이전하고 검문철차를 간소화하는 방안을 군부대에 건의했고, 향후 국방부 차원의 규제완화와 연계해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강화군 본예산 최초 5천억 돌파

유천호 군수의 현장 중심 세일즈 행정은 강화군 살림에서도 빛을 발하고 있다. 군의 올해 본예산이 강화군 최초로 5천억 원을 넘어선 것이다.

유천호 군수는 취임 이후 국회 안상수 예결위원장, 행정안전부 김부겸 장관, 인천시 박준하 행정부시장, 윤재상 인천시의원 등을 직접 면담하며 예산지원을 건의해 왔다. 

예산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직접 발로 뛰는 행정을 펼치며 공략한 것이 결실을 본 것이다.

특히 지난해 본예산 편성 최초로 4천억 원을 돌파한 이후 불과 1년 만에 5천억 원을 돌파한 것으로 그 의미가 더욱 크며, 민선7기 군정 추진을 위한 든든한 기반이 마련됐다.

▣세일즈 행정은 현재진행형… 

유천호 군수는 지난 3월18일 대전에서 열린 ‘2019 국방부 우수 상용품 시범사용 설명회’에도 직접 참가해 강화순무김치 군납 품목지정을 위한 홍보활동을 펼쳤다. 

군납 품목으로 지정되면 강화 생산 순무의 50%이상이 안정적인 유통판로인 군납으로 소비되어 농가소득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유천호 군수는 “앞으로도 현장 중심의 발로 뛰는 세일즈 행정을 다각도로 추진할 계획이다. 군수가 직접 앞장서서 강화군을 홍보하고 성과를 만들어 내겠다”며 “현재 문제로 남아있는 각종 현안에 대해 부딪쳐 해결하는 행정으로 강화군 발전의 돌파구를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