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의대, 우즈베크 최초 사립 의과대학 설립 지원
가천대 의대, 우즈베크 최초 사립 의과대학 설립 지원
  • 양다겸 기자
  • 승인 2019.04.10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천대학교.

[한국뉴스=양다겸기자] 가천대학교는 올해 9월 우즈베키스탄 최초로 설립될 사립 의과대학에 의학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달 초 우즈베키스탄으로 출국한 정명희 교수 등 가천대 의과대학 소속 선발대는 한 달 동안 현지에 머물며 의과대학 설립과 관련한 입시·교수선발·교육과정 등을 전수할 예정이다.

다음달에는 전교 가천대 의대 교수가 파견 학장으로 현지에서 지원업무를 총괄한다.

앞서 가천대 의대는 지난해 9월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 있는 사립 의료기관인 아크파메드라인과 의대 설립에 참여하는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바 있다.

우즈베키스탄 최초로 설립될 사립 의과대학은 학년당 학생 200명을 선발해 올해 9월 1일 개교할 예정이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