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경찰청, 전국 19곳에 해안오염조사평가팀 운영
해양경찰청, 전국 19곳에 해안오염조사평가팀 운영
  • 이승우 기자
  • 승인 2019.04.10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경찰청.
해양경찰청.

[한국뉴스=이승우기자] 해양경찰청은 해안오염 사고 발생 시 과학적인 방제 작업을 위해 해안오염조사평가팀(SCAT)를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전국 19개 해경서에서 운영되는 조사평가팀은 해경·해양환경공단·해양환경 분야 교수 등 해양오염방제 분야 전문가 228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해안오염 사고가 발생하면 피해 지역의 상태를 조사해 방제구역별 우선순위를 결정하고 적합한 방제 방법을 강구한다. 

또 지속해서 피해 지역을 모니터링한 뒤 방제 종료 기준을 제시할 계획이다.

서정목 해경청 기동방제과장은 “해안오염 사고가 발생하면 평가팀을 신속하게  현장에 배치해 조기에 수습하고 오염 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