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5도 어민 100여명 해상시위…어선 120척 참여
서해5도 어민 100여명 해상시위…어선 120척 참여
  • 양다겸 기자
  • 승인 2019.04.10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양다겸기자] 서해5도 어민들이 최근 어장확장 이후 기존 어장에서 조업구역 단속이 강화돼 피해를 보고 있다며 어선 120척을 몰고 해상 시위를 벌였다.

10일 서해5도어업인연합회 등에 따르면, 서해5도 중 연평도를 제외한 백령·대청·소청도 어민 100여 명은 이날 오전 백령도 용기포 신항 인근에서 궐기대회를 개최했다. 

연합회는 결의문을 통해 “최근 정부는 남북긴장 완화를 반영한 평화수역 1호 조치로 서해5도 어장확장을 발표했다”며 “그 과정에서 민주적 절차는 없었고 서해5도 민관협의체라는 소통 채널을 무시하고 일방적인 발표를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달부터 백령·대청·소청도 남쪽에 새로 생긴 D어장(154.6㎢)은 어민들이 원하던 섬과 가까운 곳이 아니며, 어선으로 왕복 5∼6시간이나 걸려 사실상 조업을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연합회는 “현재 기존 어장에서 해군 등의 조업구역 단속이 강화돼 과거보다 조업 환경이 열악해졌다”고 지적했다. 

이날 연합회 회원들은 궐기대회에서 ‘어장 면적 확장하라’, ‘야간 조업 보장하라’, ‘어업 허가 완화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에 대해 해군 관계자는 “해군은 어로보호 지원을 위해 조업 구역을 넘지 못하게 하고 있지만 단속 권한은 없다”고 해명했다.

또 해수부 관계자도 “대청도 선진포항에서 D어장 상단까지 약 15마일(24㎞)로 통상 어선으로 1시간∼1시간 30분 정도 걸리는(왕복 2∼3시간) 거리”라며 “대청도에서 가장 먼 D어장 하단 끝까지도 약 25마일(40㎞)로 2시간 정도(왕복 4시간) 걸려 어민들 주장과는 사실이 다르다”고 말했다.

이어 “D어장은 지난해 2차례 어민들과 협의를 거쳐 확정한 곳”이라며 “지난해 9월 14일과 10월 26일 2차례 민관협의회를 열어 의견을 수렴한 결과를 토대로 관계기관과 협의 후 확정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해수부는 어선 안전과 남북관계 진전 상황을 지켜보며 어민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추가로 서해5도 어장을 확장할지 검토할 예정이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