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신규 쓰레기매립지 ‘유치 공모’ 방식으로 
인천시, 신규 쓰레기매립지 ‘유치 공모’ 방식으로 
  • 안제근 기자
  • 승인 2019.04.07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민단체, 기존 매립지 연장을 위한 '꼼수' 주장
인천시청 청사.
인천시.

[한국뉴스=안제근기자] 인천시가 신규 수도권매립지 장소 선정을 공모형식으로 진행한다.

지난 5일 박남춘 인천시장은 시민청원 답변에서 “대체매립지는 인천 뿐 아니라 어디든, 주민이 인센티브 등에 동의하고 참여하는 공모방식이 될 것임을 분명히 한다"고 밝혔다.

최근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는 지역 주민들은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환경부·서울시·인천시·경기도는 18개월 간 쓰레기 매립지 대체지 선정을 위해 용역연구를 진행했다. 하지만 결과 발표를 미루고 있다.

결과 발표 시 발생될 수 있는 매립지 후보지 주민들의 반발을 의식해 미뤄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영종도 주민들은 영종대교 인근 준설토투기장이 대체매립지 후보지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지자 절대 수용할 수 없다며 최근 기자회견을 열고 온라인 청원을 제기하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박남춘 시장은 “대체매립지 추진방식은 유치 공모방식이 될 것”이라며 “주민이 이를 수용하지 않는다면 사업은 추진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달 1일 인천경실련은 성명에서 “아무리 인센티브를 준다고 해도 쓰레기 매립지를 자기 지역에 두고 싶어 할 자치단체와 주민이 있겠나”며 “후보지 선정과 유치공모 등이 실패하면 기존 매립지의 사용 기간을 연장하려는 ‘꼼수’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인천시는 4자 협의체의 용역보고서를 즉각 공개해야 한다”며 “쟁점사항들은 공론화위원회에 상정해 시민의 입장이 반영된 해법 찾기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