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中 광둥성 대규모 경제사절단 서울 방문
5일 中 광둥성 대규모 경제사절단 서울 방문
  • 김선인 기자
  • 승인 2019.04.05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둥성장 대규모 기업인 대표단 이끌고 서울방문, 서울-광둥 경제협력에 큰 관심
서울시.
서울시.

[한국뉴스=김선인 기자] 서울시는 5일 대규모 중국 마싱루이 광둥성 경제사절단이 시를 방문한다고 벍혔다.

이번 방문은 올 1월 박원순 시장이 혁신창업 등 서울경제를 도약시킬 신경제 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아시아의 실리콘밸리’인 중국 광둥성의 선전시를 방문한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광둥성장의 서울시청 방문은 2009년 광둥성 왕양 당서기의 방문 이후 10년 만이다.

박 시장은 올 1월 혁신창업 정책 아이디어를 얻기 위해 광둥성 선전을 방문한 바 있다.

박 시장은 광둥성 대표단에 포함된 기업인 초청 조찬간담회를 통해 서울시가 추진하고 있는 서울의 경쟁력과 혁신성장 정책의 추진계획을 설명하면서 방문 기업들과의 협력 접점을 찾는데 주력할 예정이다.

이번 광둥성 대표단은 시가총액 25조원의 세계 최대 전기자동차 제조사인 BYD 자동차, 위챗·온라인 게임 등 중국 최대 인터넷 회사 텐센트, 세계 최대의 일반 상용드론 제조사인 DJI 기술 유한회사 등 우리에게도 익숙한 기업이면서도 서울시가 ‘경제특별시 서울’을 목표로 주력하고 있는 바이오·드론·문화콘텐츠 분야의 4차산업 기업이 대거 포함돼 있다.

특히, 기업인 대표 중에는 박원순 시장이 올 1월 선전 방문 시 현장방문 진행하였던 잉단 과학기술 유한회사 캉징웨이 대표도 포함되어 있어 지난 경제순방의 연장선에서 심도있는 논의를 가질 예정이다.

박 시장은 “한중 양국에서 가장 규모가 크고 가장 혁신적인 양 도시 수장의 만남이 향후 양국 경제협력의 동력이 되길 희망한다”며 “이번 만남이 서울시 기업과 광둥성 기업 간 교류 협력의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