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구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위탁 운영 논란
인천 '남동구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위탁 운영 논란
  • 윤인섭 기자
  • 승인 2019.03.20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남동구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인천 남동구 다문화가족지원센터.

[한국뉴스=윤인섭기자] 인천 남동구가 ‘남동구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민간에 위탁해 운영한다는 방침에 방문교육지도사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20일 다문화방문교육지도사 10여명은 남동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동구는 최근 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위탁운영하겠다며 민간기관을 모집하는 공고를 냈다"며 "그동안 직영으로 운영하던 센터를 민간에 맡기는 것은 지도사들의 고용 승계 문제도 민간에 맡기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의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지도사들은 2017년 12월까지 정규직 전환이 마무리됐어야 하지만 현재까지 정규직으로 전환되지 않았다"며 "구는 센터 위탁운영 방침을 철회하고 지도사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 관계자는 "센터를 사회복지서비스 전문기관에 맡겨 운영하라는게 여성가족부의 지침"이라며 "지도사들의 고용 승계 문제는 센터 위탁조건에 '기존 종사자의 고용 승계'로 명시돼 있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동안 지도사들은 관련 지침상 매년 10개월 단위 계약직으로 임용하게 돼 있어서 정규직 대상에 포함될 수 없었지만, 올해부터는 12개월 단위로 계약하기  때문에 2년을 연속해서 근무하면 정규직 전환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남동구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정부의 '공공기관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라 지난해 1월께 비정규직 근로자(2년 단위 계약 내근직) 17명을  신규 채용 방식으로 정규직화했다.

그러나 다문화방문지도사 15명은 정규직 전환 대상에서 제외하면서 이들의 반발을 샀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