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도시재생전략계획 공청회 개최, 소중한 주민의견 듣다
영동군, 도시재생전략계획 공청회 개최, 소중한 주민의견 듣다
  • 이창렬 기자
  • 승인 2019.03.18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영동군
[한국뉴스=이창렬 기자] 영동군은 18일 군청 소회의실에서 영동군 도시재생 전략계획 주민공청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도시재생전략계획은 국가도시재생 기본방침을 참고해 도시재생과 관련한 각종 계획, 사업, 프로그램과 지역의 자산 등을 조사·발굴하고, 도시재생활성화지역의 지정과 도시재생 추진전략 수립을 위한 영동군의 핵심 발전 계획이다.

이날 공청회에는 박세복 군수를 비롯해, 지정토론자로 유원대 백기영 교수, 충북도시재생지원센터 변혜선 센터장, 건축도시연구소 손동필 박사와 영동군의회 의원, 군민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공청회는 ‘영동군 권역별 쇠퇴진단 및 활성화지역 우선순위 선정에 대한 도시재생 전략계획’ 설명에 이어, 관계전문가 토론시간 및 군민들의 의견청취 순으로 진행됐다.

주요 의견으로는 농촌지역의 고령화에 따른 인구감소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고민해 주민과 함께하는 도시재생이 되도록 노력해 달라는 의견이 제시됐다.

또한, 주차장 부족·골목길 개선 등 현재 당면해 있는 현한 문제점과 불편사항에 대해 같이 공유하고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세복 군수는 “이 주민공청회는 전문가와 주민의 지혜를 모아 영동군의 도시재생을 위한 토론과 발전적인 상생의 대안을 모색하는 자리이다.”라며, “군민의 염원이 담긴 도시재생사업들은 지역 균형발전과 군민행복증진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군은 주민공청회에서 관계전문가 및 일반군민 의견 등을 종합해서 균형발전을 위한 재생사업과 문화컨텐츠 등을 구상해 군민이 만족할 수 있는 도시재생 전략계획이 수립될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