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단독주택 관리사무소 사업’ 확대 실시
인천시, ‘단독주택 관리사무소 사업’ 확대 실시
  • 이승우 기자
  • 승인 2019.03.14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인천시.

[한국뉴스=이승우기자] 인천시가 지난 2015년 전국 최초로 도입한 ‘마을주택 관리소’ 사업을 대폭 확대 실시한다.

14일 시는 중구·동구·미추홀구·남동구·부평구 등 6개 구에서 설치·운영 중인 마을주택 관리소를 올해 13곳으로 늘릴 계획이다,

마을주택 관리소는 아파트가 아닌 다세대주택, 연립주택, 단독주택에도 집수리·환경정비·택배보관 등 아파트 관리사무소와 유사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관리소는 각 동의 주민센터 유휴공간을 활용하거나 마을의 폐·공가를 리모델링해 들어선다.

서비스 제공 인력은 자원봉사자, 재능기부자, 사회적기업 등을 활용하고 주민들은 별도 관리비 부담 없이 집수리 재료비만 부담하면 된다.

시는 2022년까지 시내 10개 구·군에 총 20곳 이상의 마을주택 관리소를 설치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마을주택 관리소가 원도심 주민 삶의 질 향상과 부흥의 원동력이 되도록 사업을 내실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