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연수구, '옛 송도역' 문화 관광지로 복원 추진
인천 연수구, '옛 송도역' 문화 관광지로 복원 추진
  • 양다겸 기자
  • 승인 2019.03.10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양다겸기자] 인천 연수구 옛 송도역이 도시개발사업과 연계해 관광지로 복원 될 전망이다.

10일 구에 따르면 옛 송도역을 일대를 함한 2천101㎡를 ‘문화공원’으로 조성하는 개발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옛 송도역은 지난 1937년 수인선(수원역∼남인천역·46.9㎞) 개통해 협궤열차(소형 증기기관차) 정차역이다.

과거 이곳에는 운수시설건물(80.96㎡)과 물품창고(70.73㎡) 등 총 2개 동이 었었고, 시흥지역(신천리)과 소래지역 염전에서 생산된 소금을 운반하는 곳이었다.

하지만, 협궤열차의 쇠락과 함께 수인선 한대앞역∼송도역 구간이 폐선되면서 1994년 문을  닫았다.

1년 뒤인 1995년 나머지 수인선 구간도 모두 폐선되면서 옛 송도역은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이후 17년만인 2012년 복선전철로 운영되는 수인선(오이도역∼송도역·13.1㎞)이 재 개통했다.

하지만, 신축 송도역을 건립해 옛 송도역 건물은 민간 공사업체들이 사용하고 있다.

연수구는 옛 송도역이 시민들의 ‘추억의 장소’라는 점을 감안해 관광지 개발이 충분하다고 보고 개발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구는 2021년까지 36억원을 들여 옛 송도역을 과거 모습 그대로 복원하고 당시 이곳을 오가던 협궤열차를 전시하는 등 관광지로 조성할 계획이다.

송도역세권구역 도시개발사업은 옥련동 104번지 일대(28만8천351㎡)를 개발하는 사업으로 민간자본을 유치해 철도 환승시설·숙박시설·영화관 등 다양한 시설을 건립하는 내용이다.

구는 옛 기차역을 복원해 관광명소가 된 남양주 능내역·경북 군위 화본역·경북 문경 가은역 등을 사업계획에 참고할 방침이다.

구 관계자는 “송도역은 인천시민들의 ‘추억의 장소’이자 근대문화유산으로서도 충분한 가치가 있는 곳”이라며 “사업을 추진해 옛 송도역을 기점으로 송도국제도시까지 이어지는 역세권 관광벨트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