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도시철도, 싱가포르 모노레일 운영관리 개시
대구도시철도, 싱가포르 모노레일 운영관리 개시
  • 박평순 기자
  • 승인 2019.03.07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대구시.

[한국뉴스=박평순 기자] 대구시는 7일 대구도시철도공사·SDC와 이달부터 오는 2024년 2월까지 5년간 싱가포르 센토사섬과 본섬을 잇는 모노레일인 싱가포르 센토사 익스프레스 시스템의 운영관리를 시작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총사업비 186억원이며 센토사 모노레일 시스템의 차량과 시설물의 유지관리업무를 맡게 된다.

또한 앞으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으로 중정비 등의 운영방안을 마련해 5년 뒤 포괄적인 운영과 유지관리를 제안할 예정이다.

대구도시철도공사는 지난해 7월 센토사 모노레일 운영 관리 사업에 관한 계약을 체결한 후, 같은 해 10월 해외법인을 설립하고 금년 2월 14일부터 2월 28일까지 영업 시범운영을 거쳤으며 금년 3월부터 본격적으로 모노레일 시스템을 유지관리하게 됐다..

센토사 익스프레스는 대구도시철도 3호선과 동일한 모노레일 시스템으로 지난 2007년 개통되어 싱가포르 본섬과 남쪽으로 약 800m 떨어진 세계적 휴양지인 센토사섬을 연결하는 연장 2.1km의 모노레일이며, 일평균 약 13,000여명이 이용하고 있다.

개소식 이후, 협업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싱가포르 국토청 및 다쏘시스템 싱가포르 지사도 방문해 교통, 열섬, 물관리 등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싱가포르 정부의 스마트시티 정책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 싱가포르 모노레일 진출 사업은 우리 지역 대중교통 운영서비스의 우수성을 대내·외적으로 알리고 대구 하늘열차 브랜드의 가치를 높이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 도시철도 해외 진출 사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 라고 밝혔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