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이번 주 ‘전지적 참견 시점’서 이영자와 세기의 만남
정우성, 이번 주 ‘전지적 참견 시점’서 이영자와 세기의 만남
  • 윤인섭 기자
  • 승인 2019.02.15 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우성, 지난주 ‘전지적 참견 시점’ 예고편에 깜짝 등장
▲ <사진제공> MBC ‘전지적 참견 시점’
[한국뉴스=윤인섭 기자] 배우 정우성이 이번 주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이영자와 세기의 만남을 갖는다. 그는 역대급 비주얼과 매너로 이영자와 그녀의 매니저의 심장 ‘비트’를 급상승시킬 것을 예고하고 있어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41회에서는 이영자가 정우성의 러브콜을 받고 그와 만나는 모습이 공개된다.

정우성이 지난주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말미에 공개된 예고 영상에 깜짝 등장했다. 그는 자신의 매니저와 함께 이영자와 이영자 매니저를 만날 것을 알려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처럼 정우성의 예상치 못한 등장은 전 국민을 들썩이게 함과 동시에 이번 주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알고 보니 이들의 만남은 정우성이 이영자를 직접 만나고 싶어 자신의 영화 시사회에 초대하면서 성사된 것이라고. 무엇보다 이영자 매니저는 인사차 무대에 오르는 ‘원조 얼굴 천재’ 정우성의 비주얼에 시선을 떼지 못하는 것도 모자라 관객들에게 자신의 이름을 다정하게 부르며 소개하는 그의 센스에 미소 짓는 등 팬심을 드러냈다고 전해져 웃음을 자아낸다.

공개된 사진 속 정우성이 활짝 웃으며 이영자와 인사를 나누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무대 인사 후 대기실에서 이영자를 다시 만난 정우성은 “저희가 1세기 만에 뵙는 거예요~”라면서 과거 인연을 추억하며 반가움을 표했다고 전해져 훈훈함을 자아낸다.

이어서 이영자의 손을 덥석 잡은 정우성과 그의 돌발 행동에 놀란 이영자의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는 정우성이 이영자에게 자신에게 추천해주고 싶은 음식이 있는지 묻는 상황이라고 전해져 관심을 끈다.

평소 다양한 이들에게 거침없이 음식 추천을 하던 이영자는 정우성의 갑작스러운 질문에 놀라며 순간 버퍼링에 걸린 듯 말문이 막힌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어서 폭소를 유발한다. 잠시 후 그녀는 겨우 정신을 차리고 정우성에게 어떤 음식을 제안했다고 해 과연 그녀의 추천 음식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먹교수’ 이영자의 말문을 막히게 한 정우성의 등장은 오는 16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들의 가장 최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할 고충을 제보 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참견 군단들의 검증과 참견을 거쳐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으로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유병재가 출연하며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