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형 강소기업 육성 제조산업 혁신”
“김해형 강소기업 육성 제조산업 혁신”
  • 박평순 기자
  • 승인 2019.02.12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시-6개 금융·유관기관 MOU
▲ “김해형 강소기업 육성 제조산업 혁신”
[한국뉴스=박평순 기자] 김해시가 미래산업을 선도하고 제조산업을 혁신해 나갈 ‘김해형 강소기업’ 육성을 위해 금융·유관기관과 손을 잡았다.

시는 12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BNK경남은행, NH농협은행 김해시지부, 기술보증기금, 경남중기청, 중소기업진흥공단 경남동부지부, 경남 KOTRA지원단 등 6개 기관과 ‘김해형 강소기업 육성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자체와 금융·유관기관이 힘을 모아 강소기업 육성을 위한 다양한 지원책을 이끌어 내 ‘경남 신경제지도’ 모범사례로 평가된다.

협약식에서 시와 금융 · 유관기관은 기업 금융지원을 위한 2300억 원대의 자금을 조성, 다양한 양질의 일자리 확대를 위한 김해형 강소기업 육성에 함께 힘 써 나가기로 했다.

시는 우선 김해형 강소기업에 선정되는 중소기업에 기업 당 5000만 원을 직접 지원하고, 또‘중소기업 육성자금’으로 2.5%p 이차보전 2200만 원을 지원한다.

농협은행과 경남은행은 연간 각각 1000억 원에 대해 최대 1.2%p 대출금리 우대 지원을 하고, 기술보증기금은 연간 300억 원 규모의 보증지원과 함께 보증료를 최대 0.3% 추가 감면하기로 했다.

경남중기청과 중진공, 코트라의 지원도 주목할 만하다. 경남중기청은 R&D 기획역량 강화교육과 전문가 코칭, 원스톱 기업지원 비즈니스 링크지원과 수출 유망 중소기업 지정 시 가점도 부여한다.

중진공은 정책자금 신규 대출 시 최대 0.3% 금리우대와 개발기술사업화자금 우선심사, 업종별 전문가를 통한 사후 기업 관리를 하기로 했으며, 코트라는 경남코트라지원단 상담회, 판로개척 지원사업 시 우선 선발, 수출전문위원 1대 1 상담을 지원하기로 했다.

허성곤 시장은 협약식에서 “앞으로 의생명, 조선, 자동차 등 특화된 신성장산업의 김해형 강소기업을 육성해 지역경제 성장의 동력이 되도록 할 것”이라며 “지역의 중소기업들이 강소기업을 넘어 세계적인 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금융기관과 유관기관의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시는 이달 중순께 전년도 매출액 50억 원 이상인 기업 중 혁신성과 성장 잠재력이 높은 기업을 대상으로 김해형 강소기업을 모집할 계획이다.

김해형 강소기업이 되면 종합경영진단 전략 수립 핵심과제 지원 중장기 R&D 기획 순으로 기업성장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