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기업하기 좋은 전북 만들기’ 최우수기관 선정
남원시, ‘기업하기 좋은 전북 만들기’ 최우수기관 선정
  • 문병학 기자
  • 승인 2019.02.12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시.
남원시.

[한국뉴스=문병학 기자] 남원시는 전라북도에서 실시한 지난 ‘2018년 기업하기 좋은 전북 만들기’ 평가에서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기업하기 좋은 전북만들기'는 도와 대한상공회의소가 작년 한 해 전북도 14개 시군이 도내기업과 투자기업들에게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중소기업 환경개선부터 금융지원을 비롯해 제품 판로지원까지 다양한 시책의 추진실적을 취합해 기업체감도와 경제활동친화성 등을 함께 평가해 매년 최우수 시군을 선정하고 있다.

남원시는 기업하기 좋은 남원을 만들기 위해 기업 멘토링제와 후견인제를 통해 기업애로 해소를 위해 노력 하였으며, 근로자전입정착금 지원 등 기업과 근로자를 위한 시책발굴과 규제개선에 노력해 기업이 체감하는 기업하기 좋은 환경조성에 힘쓴 점이 높은 평점을 받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또한 중소기업제품구매 실적에서도 우수한 성적을 거두어 지자체 합동평가에서 가등급을 받았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국가적으로도 저성장 기조가 지속되고 있는 경제적인 현실에서 우리시 기업들이 당장 큰 성과를 내는 데는 힘든 상황이지만 작은 것이라도 노력하는 우공이산의 자세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가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