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인천대 총장 등 ‘부정 채용 의혹’ 중징계 요구
교육부, 인천대 총장 등 ‘부정 채용 의혹’ 중징계 요구
  • 이승우 기자
  • 승인 2019.02.12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대학교.
인천대학교.

[한국뉴스=이승우기자] 교육부가 국립인천대학교의 교직원 부정 채용 의혹과 관련, 조동성 총장과 박종태 부총장에 대해 중징계를 요구했다.

12일 인천대에 따르면, 교육부는 지난해 12월 한 감사 결과 조 총장, 박 부총장, 교무처장, 전 사범대 학장 등 4명에게 부정 채용 책임이 있다고 보고 학교법인측에 중징계를 요구했다.

인천대에는 기관 경고 처분을 통보했다. 

조 총장을 포함한 채용심사위원회 위원 4명은 지난해 1월 한 학과 전임교원을 뽑는 채용과정에서 면접에 불참한 A씨를 위해 일정을 바꿔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사흘 후 면접을 본 A씨는 원래 면접에 참석했던 다른 경쟁자를 제치고 최종 합격했다. 

인천대는 교육부의 중징계 요구가 부당하다고 판단하고 이달 안으로 재심의를  신청을 한다는 방침이다.

인천대 관계자는 “재심의 신청 이후 행정심판까지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며 “당시 자문해서 채용 과정을 진행한 만큼 위법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국립대학 총장이 교육부의 징계 요구를 받은 것은 처음이어서 징계 심의 주체를 어떻게 결정할지도 관심사가 되고 있다.

인천대는 이사회가 차기 총장 후보자를 결정하고 교육부 장관이 제청하면 대통령이 총장을 임명하는 구조다.

이에 교육부 관계자는 “총장 임명권자가 대통령이기 때문에 교육부에서 징계위원회를 구성할 수 있을 거라고 판단되기는 하지만 추가 법적 검토를 더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