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지에 ‘폐기물 불법 매립’ 의혹 
농지에 ‘폐기물 불법 매립’ 의혹 
  • 양다겸 기자
  • 승인 2019.02.12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양다겸기자] 인천의 한 폐기물처리업체가 폐주물사(폐기물) 5천여 톤을 김포시의 한 농지에 불법 매립해 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

12일 제보자에 따르면 서구 오류동에 위치한 폐기물처리 A업체는 인천의 한 운송업체를 통해 김포시 흥신동 인근 농지에 폐주물사를 불법매립하고 이를 위장하기 위해 양질의 토사로 덮었다. 

이번 의혹은 A업체에서 지난달 26일부터 30일까지 5일간 25t 트럭 200여 대 분량이 반출돼 김포시 흥신동의 한 매립지로 이동하는 것을 직접 목격했다는 다수의 제보에 따라 제기된 것이다. 

이를 목격한 인근 주민 B씨도 “며칠 동안 대낮에 검은흙이 대량으로 들어와 논에다 부리는 것을 목격했다. 토사로 덮어 놓은 것이 의심스러워 관할시청에 조사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에 서구청 측은 “폐주물사의 경우 관련법에 따라 적법한 절차에 의거 처리해야 한다”며, “김포시 흥신동 일대에 매립토로 사용하겠다는 신고를 접수를 받아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위법사항이 들어나면 관련법에 따라 엄중 처리하겠다”는 입장이다. 

김포시 역시 “현재 이러한 민원이 5건이나 접수돼 사실 확인 중에 있다”며, “일단 모든 매립 행위는 중단시켰으며, 문제의 매립토 시료를 채취해 위법사항이 발견되면 원상복구 명령 및 경찰에 고발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A업체는 “자신들은 전혀 모르는 일이다. 운송업체로 지목한 한 업체에 대해서도 전혀 들어보지도 못한 업체다”라며, “자신들은 아무 관련이 없으니 더이상 답변할 내용이 없다”고 관련 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한편, 폐기물로 취급되는 폐주물사를 재활용할 경우에는 금속·목재·쓰레기 등 이물질을 제거하고, 양질의 토사 등을 50% 이상 혼합해 사용해야 한다.

또 매립토로 사용할 경우에는 관할 관청에 허가를 득하고 매립해야 하며, 이를 위반할 경우 2년 이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 벌금형의 처벌을 받게 된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