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4·3희생자 및 유족 심사에 책임감 가져달라”
원희룡 지사 “4·3희생자 및 유족 심사에 책임감 가져달라”
  • 윤인섭 기자
  • 승인 2019.02.08 2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뉴스=윤인섭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8일 열린 ‘제10기 제주4·3사건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 실무위원회 위촉식’에서 “4·3특별법 개정이라는 4·3유족의 오랜 염원에 대한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지난주 설을 맞아 양일화 어르신을 찾아간 날에 범죄기록 삭제 사실을 전해드려 매우 기뻐하셨다”며 “4·3의 담겨있는 한을 풀어나가는 과정에 대해서 절감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실무위원들에게 “앞으로 1만4천명의 4·3희생자 및 유족심사를 앞두고 있어, 매월 실무위원회를 개최하고 4·3중앙위원회 심의과정을 거쳐야하는 과정이 있어 쉽지만은 않을 것”이라며 “이런 고생이 유족들의 한을 풀고 여건을 정비하는 일이라고 생각해 많은 책임감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4·3실무위원회는 "4·3특별법"에 따라 2000년 9월에 처음 구성됐으며, 2년의 임기 동안 희생자와 유족 추가 신고 심사, 4·3 70주년 기념사업 추진 등의 업무를 진행할 계획이다.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