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8 독립선언서' 100주년 5개 언어 배포
서울시, '2.8 독립선언서' 100주년 5개 언어 배포
  • 김선인 기자
  • 승인 2019.02.08 2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서울시.

[한국뉴스=김선인 기자] 서울시는 2.8독립선언 100주년을 맞아 서울시교육청, 사이버외교관 반크와 공동으로 '2.8독립선언서'를 번역해 총 5개 언어로 전 세계에 배포한다고 8일 밝혔다.

100년 전 조국독립의 염원과 뜻이 현재를 사는 시민들에게도 쉽게 와닿을 수 있도록 기존 국한문체로 쓰여진 선언문은 읽기 쉽게 풀어 쓰고, 이를 4개 언어로 번역했다.

특히, 중립적인 국제 공용어이자 식민지 청년들에게 가장 선진적인 의미를 가졌던 에스페란토어로도 번역했다.

'2.8독립선언서'는 8일 오후 2시 3·1운동 100주년서울시기념사업 공식 홈페이지와 반크가 운영하는 ‘독립운동가의 꿈’ 누리집을 통해 공개돼 누구나 확인할 수 있다.

반크는 선언문을 전 세계에 있는 한글학교와 해외 한인단체에, 서울시교육청은 서울시내 전 학교에 공문 형식으로 각각 배포할 예정이다.

'2.8독립선언서'는 같은 해 2월1일 만주 지린에서 발표됐던 ‘대한독립선언’의 영향을 받았는데 대한독립선언서를 기초한 조소앙 선생이 도쿄에 파견돼 유학생들을 지도해 선언서 작성이 이뤄졌다.

당시 와세다 대학교 학생이었던 이광수가 초안을 작성했다. 2.8독립선언의 주체들은 국한문체의 선언문을 영어와 일본어로 번역해 세계에 알리고자 했는데, 아쉽게도 영어·일본어 번역본은 전해지지 않고 있다.

시 관계자는 “3·1운동에 영향을 미친 2·8독립선언이 독립운동 역사에 있어 얼마나 중요한 지, 100년 전 외친 겨레 독립의 당위성을 세계에 알리는 행사가 바로 이번 선언문 번역 배포”라며 “다양한 언어로 번역된 이 선언서가 우리의 당시 독립정신과 의지를 세계로 전파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인기뉴스